1
Life Guide
1
Board
•  한국 미국 법률고민을 상담 ...
•  폐지된 꿈 (트럼프 대통령 ...
•  아무도 원하지 않는 인터뷰 ...
•  똥기사가 만든 3일 다이어 ...
 
 
Yellow Page
 
 
1
Children - Education
1

스피드 !! 비자 전액후불

800-664-9614

Korean-Community



"부산 여중생 피투성이 폭행사건, 처음이 아니었다" [ Korean-Community]
mason (17-09-05 09:09:08, 100.2.20.40)
피해자 부모 \"두달 전 폭행 고소하자 보복 폭행한 것\"

후배 여중생을 소주병과 의자 등으로 마구 폭행해 피투성이로 만든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과 관련, 가해 여중생들이 2개월 전에도 피해 여중생을 폭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부산 사상경찰서에 따르면 피해 여중생 C(14)양의 부모는 지난 6월 30일 C양이 눈에 피멍이 들 정도로 폭행을 당했다며 여중생 5명을 경찰에 신고했다.
가해 여중생들은 경찰 조사에서 \"말투와 태도가 마음에 들지 않아 때렸다\"며 보복 폭행 혐의를 부인했지만, 피해 학생의 어머니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은 “1차 폭행 후 가해 여중생의 남자친구의 전화를 딸이 받은데 대한 보복”이라며 “음성 녹취 등 증거자료가 많다”며 혐의 입증을 자신했다.
만일 단순 폭행이 아닌 보복 폭행이 사실로 밝혀지면 가해 여중생들에게 더 무거운 처벌이 내려질 수 있다.
이번 여중생 폭행 사건에서 경찰 수사가 부실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공장 주변에 있던 철골 자재, 소주병, 의자 등으로 폭행을 당한 C양은 뒷머리와 입안 등이 찢어져 온몸에 피가 흘러내렸고, 길을 지나던 행인의 신고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A양 등은 범행 당일 오후 11시 50분쯤 인근 치안센터를 찾아가 자수했다. 이 사건은 A양 등이 온몸이 피투성이가 된 채 무릎을 꿇고 있던 C양의 사진을 소셜미디어로 전송하면서 퍼졌다.
 
Home  고객 센터부동산사고팔기1 개인 보호 정책 홈페이지 제작   
33-70 Prince Street #601, Flushing, NY 11354, USA   TEL 718-359-0700 / FAX 718-353-2881  
미동부 벼룩시장 (718)359-0700 / 뉴욕 벼룩시장 (718)353-3805 / 뉴저지 벼룩시장 (201)947-6886  
Copyright©FindALL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