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Life Guide
1
Board
•  뉴욕 유학생 귀국이사, 뉴 ...
•  고급 카페에서 마시는 커피 ...
•  식품위생 매니저 자격증, ...
•  뉴욕 유학생 귀국이사 비용 ...
 
 
Yellow Page
 
 
1
Children - Education
1

스피드 !! 비자 전액후불

800-664-9614

 

교육제도
   

미국의 교육제도

미국의 교육제도는 초등학교, 중·고등학교 과정이 우리 나라에 비해 다양한 점이 특징이다. 미국의 교육은 대체로 연방정부가 아닌 주정부 및 지방정부(시 또는 County)의 책임이므로, 학교설립, 교육과정 개발, 등록·졸업 등에 관한 사항을 주정부 또는 지방정부에서 관장한다. K-12로 표시되는 유·초·중등과정은 일반적으로 13년제로 초등학교 6~8년(유치원 1년 별도), 중학교 2~3년, 고등학교 3~4년으로 나누어지며, 유치원과정의 의무교육여부는 주에 따라 다르다.

대학은 4년제와 2년제의 초급대학이 있다. 국제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 종합대학으로는 하버드·예일·프린스턴·스탠퍼드 등 유명사립 Ivy League대학들이 있고, 공학계로는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이 널리 알려져 있다. 최근에 들어서는 저렴한 학비로 인해서 버지니아대학(Univ. of Virginia), 캘리포니아대학 버클리캠퍼스(Univ. of California(U.C.), Berkeley) 등 명문 주립대학들의 인기가 상승하고 있다.

의무교육의 연한은 각 주의 법률에 맡기고 있어 일률적이지 않다. 대부분의 주가 16세(캘리포니아, 플로리다, 버지니아 등 몇 주는 18세)까지 의무교육을 실시하고 있어서 미국의 모든 아이들은 최소한 10∼11년간의 교육을 받는다.

공립학교의 교육에 관해서는 주정부가 관여하는 부분과 각 지역교육청이 독립적으로 관장하는 부분으로 나뉘어진다. 주정부는 교육정책의 대강을 결정하며 또 의무교육의 연한을 결정하고, 교원자격증을 수여하거나 지역교육청 교육예산 편성 및 배분 등을 담당한다. 한편 각 지역교육청에는 의사결정기관 또는 자문기관으로서 교육위원회(District Board of Education)가 있어서 교육과정 등 각종 공립학교정책 수립, 휴무일 지정 등을 의결 또는 자문하며, 교육감은 교장·교원과 더불어 각 학교의 운영 및 교육을 실시한다. 교육비는 연방정부, 주정부, 시(市) 또는 County가 부담하는데, 연방정부는 약 9%정도밖에 부담하지 않는다.


Transfer(전학)

공립학교의 학교배정은 한국과 마찬가지로 원칙적으로 지역학군(Zone of School)제여서, 거주지에 따라 학교가 배정된다(사립학교는 학군의 적용을 받지 않는다). 먼저 지역교육청 등록소에 전화를 하여 등록준비서류를 확인하고 서류를 준비하며, 어느 정도 준비가 되어 갈 무렵, 등록소 직원과 인터뷰 예약을 한다. 인터뷰(면접 및 배치고사) 시에는 반드시 자녀를 동반해야 한다. 등록시기는 보통 방학이 끝나기 대략 2주전부터 시작되며, 미국 학교의 학년도 시작은 대개 9월초가 된다.

등록소에서는 현 거주지에 따라 학군 분류 명세표를 조사한 후 해당 학교를 선정해주며, 나이 및 인터뷰 결과에 따라 학년을 배정해 준다(이때, 배정될 학교에 English as a Second Language(ESL)나 Bilingual Education Program이 있는지 알아보는 것이 좋다). 그러면, 당일 또는 다음날 해당 학교 사무실에 가서 등록하고 반을 배정 받으면 된다.

한인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대도시지역의 교육청에는 주민의 편의를 위해서 한국어를 구사하는 직원을 배치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반드시 사전에 알아보는 것이 좋다.



입학 서류

  • 출생증명서: 영문 호적등본이나 초본 또는 학생 본인의 여권으로 대체할 수 있다.
  • 현 거주지를 증명할 수 있는 서류: 세대주 명의의 아파트 임대 계약서 또는 세대주의 이름과 주소가 명시된 공공요금 납부통지서(전기·전화·가스 요금고지서 등)면 된다. 그러나 아직 아파트나 가옥을 구하지 못해 친척·친지집에 머물러 있을 때는 친척을 보호자로 해서 동거 증명서를 작성하면 된다. 동거 증명서는 일정한 서식은 없고 동거한다는 내용을 간략하게 써서 공증만 받으면 된다. 인근 은행이나 변호사 사무실 등에 가서 보호자가 직접 서명하고 수수료를 지불하면 공증은 끝난다.
  • 예방접종 증명: 한국에서 가져온 건강 기록부는 참고 자료는 되지만 미국에서는 대부분 보건소나 의사들로부터 새로운 증명을 받아야 한다. 이 경우 보건소에 가면 요금은 무료이지만 시간이 많이 걸린다. 면역접종 대상 질병은 DPT(디프테리아, 백일해, 파상풍), 소아마비, MMR(홍역, 볼거리, 풍진), 간염B, 바리셀라 종두 등이며 특히 워싱턴지역에서는 결핵검사 기록을 반드시 요구하고 있다.
  • 학업성적증명서: 한국에서 가져온 성적증명서·수료 또는 졸업증명서 등을 번역하여 공증을 받으면 된다.
  • 기타 예·체능에 뛰어난 재질이 있으면 그 재능을 증명할 각종 대회 입상증명서 같은 것이 있으면 학교생활에 좋은 참고가 된다.


위의 각종증명서들은 원칙적으로 영문으로 번역·공증하여야 하나, 한국인 직원이 있는 경우에는 오히려 한글로 된 원본을 보다 신빙성 있는 자료로 취급한다.



대학입학시 고려할 일들

미국 대학은 입학시험이 없는 대신 입학자격을 세심히 평가한다. 일반적으로 대학당국이 관심을 가지고 검토하는 사항들은 다음과 같다.

  • SAT(Scholastic Aptitude Test:학업적성검사) 점수
  • ACT(American College Testing Program) 점수
  • 고등학교 3년 혹은 4년간의 전 성적 (특히, 입학지원서 작성시점에서는 11학년 즉 고2과정 성적이 가장 큰 역할을 함)
  • 고등학교 성적이 뛰어난 학과와 성적이 낮은 학과
  • AP(Advanced Placement) 성적 및 과목수
  • 과외 학생활동 기록
  • 학교 출석률 및 품행
  • 교사 및 Guidance Counselor의 추천서
  • 대학 신입생 선발사정 때 중시하는 것
  • 선택과목의 난해도
  • 난해과목의 점수
  • 출신고교의 경쟁률
  • 교사·교장의 학생에 대한 평가

좋은 대학에 가려면 고등학교 재학시절에 좋은 성적을 올리는 것도 물론 중요하지만 선택과목을 힘든 과목을 택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즉 대학은 GPA(평균학점)를 높이 유지하느라 다른 활동은 아무 것도 안 하려는 학생보다 평균학점이 낮더라도 난해과목의 성취도나 다른 활동을 중시하는 학생을 원한다는 것이다. 이밖에 입학상담가들이 지적한 일류대학 입학에 도움이 되는 것들은 특별한 재능이나 관심분야를 키우는 것, 입학원서에 대담하고 창조적인 에세이를 쓰는 것, 면접을 잘 치르는 것 등이다.


 
Home  고객 센터부동산사고팔기1 개인 보호 정책 홈페이지 제작   
33-70 Prince Street #601, Flushing, NY 11354, USA   TEL 718-359-0700 / FAX 718-353-2881  
미동부 벼룩시장 (718)359-0700 / 뉴욕 벼룩시장 (718)353-3805 / 뉴저지 벼룩시장 (201)947-6886  
Copyright©FindALL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