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Life Guide
1
Board
•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
•  미국에서 한국으로 귀국이사 ...
•  전 세계 항공권 특가세일 ...
•  건축공사/사업 Set Up ...
 
 
Yellow Page
 
 
1
Children - Education
1

스피드 !! 비자 전액후불

800-664-9614

USA-Community



죄없는 10세 흑인소년 수갑 채워 [ USA-Community]
mason (18-06-12 08:06:02, 67.244.10.126)
인종차별 전력있는 \'시카고 경찰\', 또 차별


무력 남용 및 인종 차별 관행으로 전국적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미국 시카고 경찰이 이번엔 죄없는 10세 흑인 소년에게 수갑을 채우고 취조한 사실이 드러나 또다시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다.

시카고 남부에 사는 초등학교 4학년생 마이클 토머스(10.사진)는 할머니 집 앞에서 놀다가 느닷없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소년에게 수갑을 채우고 순찰차 후드에 기대서게 한 채 최소 15분간 신문을 벌였다.

경찰은 \"\'푸른색 옷을 입은 12세 흑인 소년이 총을 든 채 자전거를 타고 돌아다닌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 출동했다\"며 용의자와 인상착의가 비슷한 소년이 경찰차를 보고 달아나 용의자로 판단하고 붙잡아 수갑을 채웠다고 말했다.

소년의 할머니가 손자임을 밝히고 체포 이유를 물은 후 \"보다시피 그 아이는 무기를 소지하지 않았다. 옷을 들춰봐도 아무 것 없지 않나\"라며 수갑을 풀어줄 것을 요청했으나 묵살됐다.

시카고 경찰청은 \"경관들은 용의자 수색 과정 행동지침과 절차를 따랐을 뿐\"이라며 \"안전상 이유로 수갑을 채운 것\"이라 해명했다. 시카고 경찰은 3년 전 백인 경관이 17세 흑인 절도 용의자에게 무려 16발의 총격을 가해 사살한 사건으로 비난받은 바 있다.
 
Home  고객 센터부동산사고팔기1 개인 보호 정책 홈페이지 제작   
33-70 Prince Street #601, Flushing, NY 11354, USA   TEL 718-359-0700 / FAX 718-353-2881  
미동부 벼룩시장 (718)359-0700 / 뉴욕 벼룩시장 (718)353-3805 / 뉴저지 벼룩시장 (201)947-6886  
Copyright©FindALLUS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