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Life Guide
1
Board
•  미국에서 귀국이사할 땐 특 ...
•  런던에서 25만 명이 트럼 ...
•  문 대통령 '최저임금 사과 ...
•  트럼프, 메이 ‘소프트 브 ...
 
 
Yellow Page
 
 
1
Children - Education
1

스피드 !! 비자 전액후불

800-664-9614

Business



美 여행 중 아이 다쳐 병원 데려갔더니…치료비 5천만원? [ Business]
mason (18-07-10 01:07:24, 67.244.10.126)
[사진=장씨와 아들 김모 어린이 - SCMP 갈무리]



미국 여행 중 아이가 침대에서 떨어져 가벼운 찰과상을 입었다. 혹시 몰라 병원에 데려갔는데, 2년 후 약 5000만 원의 의료비가 청구됐다. 지난 2016년 장모씨는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가족여행을 갔다. 호텔에서 당시 8개월인 아들 박모 어린이가 침대에서 떨어졌다.

피는 나지 않았지만 혹시 몰라 장씨 부부는 911을 불렀고, 앰뷸런스는 인근의 샌프란시스코 병원으로 아이를 이송했다.

의사는 아이의 이마와 코에 약간의 상처가 생겼지만 아이에게 별 문제가 없다고 진료를 마쳤다. 아이는 병원에서 분유를 먹은 뒤 엄마 품에서 잠을 잤다. 약 3시간 후 아이가 깨자 병원에서 퇴원 수속을 밟았으며, 이후 예정대로 즐거운 여행을 했다.

그런데 2년 후 그의 집으로 병원 치료비 청구서가 동봉된 우편물이 배달됐다. 열어보니 치료비가 1만8836달러, ‘트라우마 대응 치료비’라는 명목으로 1만5666달러가 청구됐다. 병원비는 모두 5만1000달러였다.

장씨 가족이 여행보험에 든 액수는 5000달러에 불과했다. 장씨 가족은 놀랄 수밖에 없었다.

이 내용은 홍콩의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보도됐다. 중화권 매체가 이 같은 기사를 싣는 이유는 미국이 이렇게 험한 나라이니 되도록 미국 여행을 가지 말라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Home  고객 센터부동산사고팔기1 개인 보호 정책 홈페이지 제작   
33-70 Prince Street #601, Flushing, NY 11354, USA   TEL 718-359-0700 / FAX 718-353-2881  
미동부 벼룩시장 (718)359-0700 / 뉴욕 벼룩시장 (718)353-3805 / 뉴저지 벼룩시장 (201)947-6886  
Copyright©FindALLUSA All Right Reserved